[Dispatchㅣ라스베가스(미국)=민경빈·정영우기자] '방탄소년단' 뷔가 반전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뷔는 2일 오전 8시 30분(한국시간) 미국 라스베가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 레드카펫을 밟았다.

뷔는 이날 시크한 수트로 레드카펫에 등장했다. 외신 카메라 앞에서 시크한 포즈를 지었다. 인터뷰 중에는 전매특허 귀요미 매력도 선보였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이날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 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톱 듀오 /그룹' 부문을 수상했다. 3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상도 받았다.

"숨막히는 뷔주얼"


"귀요미는 덤"

"반전의 두 얼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