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ㅣ라스베가스(미국)=민경빈·정영우기자] '방탄소년단'이 뜨거운 인기를 확인했다.

방탄소년단(BTS)이 1일 오후 3시(한국시간) 미국 라스베가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빌보드 어워드 레드카펫을 밟았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빌보드 레드카펫의 주인공이었다. BTS가 나타나자 외신들은 뜨거운 취재 경쟁을 벌였다. 프레스 라인을 벗어나 멤버들을 찍기 바빴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이날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 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톱 듀오 /그룹' 부문을 수상했다. 3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상도 받았다.

"BTS가 떴다!"

"전세계 주목"

"아미도 기다렸어"

"방탄 사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