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경고누적인지) 몰랐어요."

승부에만 집중한 때문이었을까. '손세이셔널' 손흥민(27·토트넘)은 자신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출전 정지 사실을 제대로 알지 못했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원정 경기에서 시즌 19·20호골을 잇달아 터트리는 '멀티골 활약'을 펼쳤다.

손흥민의 멀티골 덕분에서 토트넘은 8강 1, 2차전 합계 4-4를 기록,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4강 티켓을 품었다.

2골을 혼자 책임진 손흥민은 후반 3분 케빈 더 브라위너의 돌파를 막는 과정에서 주심으로부터 옐로 카드를 받았다.

이미 조별리그에서 2개의 옐로카드가 있었던 손흥민은 경고 누적 때문에 아약스(네덜란드)와 4강 1차전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준결승부터 기존의 옐로카드는 모두 소멸하지만 이미 2개의 옐로카드가 쌓여있던 손흥민은 아쉽게 경고누적(3개)으로 1경기 출전 정지를 받고 말았다.

하지만 손흥민은 경고를 받을 때 자신의 출전정지 처분을 알지 못했다.

영국 일간지 미러는 "손흥민이 경기가 끝난 뒤 독일 스카이스포츠 방송과 인터뷰 도중에 준결승 1차전 결장 소식을 전해 들었다"라며 "손흥민은 상심하며 '나는 몰랐다'라는 대답을 했다"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그나마 다행인 것은 적어도 손흥민이 4강 2차전에 출전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