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축구의 미래로 손꼽히는 이강인(18·발렌시아)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출전이 확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8일 "발렌시아 구단과 이강인의 U-20 월드컵 출전에 합의했다"라며 "정정용 U-20 대표팀 감독이 발렌시아 구단을 방문해 협상을 끝낸 뒤 지난주 들어왔다. 이강인은 23일 오후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축구협회는 "정우영(뮌헨), 김정민(리퍼링) 등의 다른 해외파 선수들의 소속 구단과도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라며 "5월 1일 21명의 최종명단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강인은 정정용 감독이 구상하는 U-20 월드컵 엔트리의 핵심 멤버다.

정 감독은 지난 3월 스페인 전지훈련을 마치고 귀국하면서 "이강인이 우리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믿는다"면서 "가능하다면 조만간 유럽으로 가서 직접 만나보려고 한다"고 밝혔고, 2주 전 직접 스페인으로 날아가 구단 관계자와 만나 이강인 차출을 허락받고 돌아왔다.

정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지난 15일 국내 훈련 소집훈련에 나설 22명의 명단을 발표하데 이어 이강인의 귀국날짜가 확정되면서 총 23명의 인원으로 22일부터 파주NFC에 모여 담금질을 펼친다.

대표팀은 오는 22일 파주NFC(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 모여 5월 3일까지 국내 훈련을 한 뒤 5월 4일 폴란드의 그니에비노로 훈련을 떠난다. 그에 앞서 5월 1일 21명의 최종명단을 확정할 예정이다.

현지에서 뉴질랜드, 에콰도르 등과 실전 연습을 통해 경기력을 가담듬은 뒤 5월 19일 FIFA U-20 월드컵 조별예선 첫 경기 장소인 비엘스코 비아와로 들어갈 예정이다.

한국은 이번 U-20 월드컵에서 포르투갈, 아르헨티나,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함께 '죽음의 F조'에 편성됐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