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제 55회 백상예술대상 측이 영화 부문 후보 리스트를 공개했다. 

백상예술대상 사무국은 5일 영화 부문별 최종 후보자(작)을 발표했다. 심사 대상은 2018년 4월 1일~2019년 4월 4일 국내 개봉한 한국 장편 영화다. 

영화 작품상은 '공작', '미쓰백', '버닝', '사바하', '암수살인' 등이 경합을 벌인다. 장르적 색채가 짙으면서도 메시지가 강한 작품들이 주목받았다. 

감독상 부문에는 강형철 감독(스윙키즈), 윤종빈 감독(공작), 이창동 감독(버닝), 이해영 감독(독전), 장재현 감독(사바하) 등이 노미네이트 됐다. 

남자 최우수 연기상 부문이 치열하다. 류승룡(극한직업), 유아인(버닝), 이성민(공작), 정우성(증인), 주지훈(암수살인)이 후보로 결정됐다.

여자 최우수 연기상 부문은 연령대가 다양하다. 고아성(항거:유관순이야기), 김향기(증인), 김혜수(국가부도의 날), 김희애(허스토리), 한지민(미쓰백)이 이름을 올렸다. 

신인 연기상 부문도 쟁쟁하다. 공명(극한직업), 김민호(스윙키즈), 김영광(너의 결혼식), 남주혁(안시성), 손석구(뺑반)가 트로피를 다툰다. 

여자 신인상 부문에선 김다미(마녀), 이재인(사바하), 이주영(독전), 전여빈(죄많은 소녀), 전종서(버닝) 등이 최종 후보가 됐다. 

신인 감독상 후보는 김의석 감독(죄많은 소녀), 신동석 감독(살아남은 아이), 이석근 감독(너의 결혼식), 이종언 감독(생일), 이지원 감독(미쓰백) 등이다.

백상예술대상은 다음달 1일 오후 9시 서울 코엑스 D홀에서 진행된다. 

<사진제공=백상예술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