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로이킴이 '정준영 카톡방' 멤버로 밝혀진 가운데, 로이킴이 했던 과거 부적절한 발언들도 덩달아 도마 위에 올랐다.

로이킴은 과거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미국에서 고등학교 재학 당시 밴드부를 하고 있었다. 여자를 꼬시려고 음악을 한 것"이라며 "여자친구를 만들고 싶은 게 아니라 여자를 원했다"고 말한 바 있다.

또한 로이킴은 2013년 한 여대 축제에서도 "요즘 감기몸살이 있어 음기가 좀 필요했는데 오랜만에 음기 좀 느꼈다"고 발언, 당시 소셜관계망(SNS)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부적절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 때문에 로이킴이 버릇처럼 여성을 성적 대상화해온 것 아니냐는 의심이 커지는 상황.

한편 경찰에 따르면 이 대화방에는 로이킴 외에 유명 가수, 모델 등 연예인 3명이 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로이킴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