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가수 윤지성이 첫 글로벌 팬미팅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윤지성은 지난 23일 태국 방콕에서 팬미팅 ‘2019 윤지성 첫 번째 팬 미팅: 어사이드 인 방콕’(1st FAN MEETING : Aside in BANGKOK)을 진행했다. 

처음부터 끝까지 팬들을 위한 자리였다. 윤지성은 솔로 가수로서의 다채로운 매력으로 팬들의 눈과 귀를 동시에 사로잡았다.

시작은 솔로 앨범의 수록곡 ‘또 웃기만 해’였다. 이어 수록곡 ‘클로버’(CLOVER), ‘인 더 레인’(In the Rain), ‘왜 내가 아닌지’, ‘쉼표’, ‘바람 같은 너’를 선보였다.

윤지성은 안정적으로 라이브를 소화했다. 섬세한 무대 매너와 화려한 퍼포먼스로 분위기를 이끌었다. 팬들은 뜨거운 환호를 보냈다. 

다양한 코너도 돋보였다. 윤지성은 팬들의 상상이 현실이 되는 ‘미리 보는 전지적 밥알 시점’, 팬들에게 직접 한 끼를 대접하는 ‘DJ 한끼의 인 더 키친’등을 준비했다.

윤지성은 "밥알(팬덤명)들 덕분에 행복했다”며 “제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해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들에게 늘 자랑스러운 가수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앞으로의 각오도 다졌다.

한편 윤지성은 지난 20일 첫 솔로 앨범 ‘어사이드’(Aside)를 발표했다. 지난달 23일 서울을 시작으로 마카오, 대만, 일본 도쿄∙오사카 등에서 팬미팅 투어를 펼쳤다.

<사진제공=L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