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사립학교 교장이 학교 예산과 시설을 사적으로 유용했습니다. 학교 운영비로 교장실에 값비싼 안마의자를 놓았는데요. 심지어 학교 건물에 무단으로 살림집까지 꾸며 생활하기도 했습니다.


15일 'KBS 뉴스'에 따르면, 영훈국제중학교 건물 한쪽에 고급 안마의자가 놓여 있습니다.

교장실과 이어진 깊숙한 곳의 별도 공간인데요.


이 학교 교장 황 모 씨는 안마의자를 대여했습니다. 2년 가까이 매달 15만 원씩을 내고 있는데요. 학교 운영비로 비용을 냈습니다.

서류에는 교직원을 위해 안마의자를 샀다고 적혔지만, 교장 외에는 아무도 사용하지 않았는데요.


영훈국제중 황○○ 교장은 "교장도 교원이니까 같이 쓸 수 있을까 그런 생각 했다"며, "(안마 의자를) 놓을 장소가 마땅치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에는, '관계자 외 출입금지', '제한구역'이라고 쓰인 문이 있습니다.

문 안쪽에는 욕실과 주방, 침실까지 있는데요.

이 학교 교장과 전 재단 이사장 등이 쓰는 거주 공간입니다.

지하 1층과 5층, 옥상까지 무려 학교 건물 세 곳에 이런 살림집을 꾸몄는데요.

원래 용도는 교사 숙직실과 기자재실이었다고 합니다.


서울공연예술고 교사는, "다른 학교 보면 교사 휴게실이 있다. 우리 학교는 교사 휴게실도 없다. 학교 식당에서 못 먹게 해서 영어 전용 교실 가서 점심 먹는다"고 말했습니다.

공연예술고 교장은 KBS와의 통화에서 '나이 많은 이사장을 모시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학교 안에 살림집을 마련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사진, 영상 출처 = 'KBS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