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나지연기자] 탤런트 박시후와 문채원이 오는 7월 방영되는 KBS-2TV 새 수목드라마 '공주의 남자(극본 조정주, 김욱 연출 김정민)' 남녀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드라마 '공주의 남자'는 수양대군이 좌의정 김종서 등을 살해한 사건인 '계유정난'을 기본 골격으로 하고 있다. 여기에 수양대군의 딸 세령과 김종서의 아들 김승유의 이루어질 수 없는 정통 로맨스를 가미하면서 조선판 로미오와 줄리엣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번 작품에서 박시후는 절대 권력가인 김종서의 막내 아들로 수려한 외모와 강인한 신체조건을 지닌 시대의 귀공자 김승유 역을 맡았다.  문채원은 수양대군의 큰 딸로 호기심 많고 대담한 성품인 말괄량이 세령 역을 맡아 원수가 된 서로간 운명적인 로맨스를 펼친다.
 
'공주의 남자' 제작진은 이번 캐스팅에 대해"박시후와 문채원의 조화로움이 정통 로맨스사극의 깊이를 더할 것 같다"면서 "'조선판 로미오와 줄리엣'이라는 신선한 캐릭터와 두 사람의 연기가 더해져 엄청난 시너지 효과를 일으킬 것이라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당부했다. 

 

한편 '공주의 남자'는 현재 방영 중인 '로맨스 타운'에 이어 오는 7월 20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