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배우 송혜교와 박보검이 환상의 호흡을 선보였다. tvN 새 수목드라마 '남자친구' 측이 5일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남자친구' 측은 지난 8월 서울 상암동에서 대본 리딩을 진행했다. 송혜교, 박보검, 차화연, 고창석 및 배우들과 제작진이 참석했다.

특히 송혜교와 박보검의 케미가 빛났다. 현장 관계자는 "두 사람은 달달한 목소리로 찰진 호흡을 보여줬다. 대본 리딩 만으로도 로맨스를 과시해 모두를 설레게 했다"고 귀띔했다.

송혜교는 정치인의 딸 차수현을 소화했다. 단 한순간도 자신의 삶을 살지 못했다. 재벌가 며느리였다가 이혼했다는 설정이다.

박보검은 평범한 일상을 소중하게 살아가는 순수 청년 김진혁을 연기했다. 영어 대사부터 만취 연기까지 완벽하게 연기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역대급 배우의 조합이 이뤄진 것 같다"며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합심해 오는 11월, 가슴을 찌릿하게 만들 사랑 이야기로 찾아뵙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남자친구'는 로맨스 드라마다. 정치인 딸과 평범한 청년의 우연한 만남이 서로의 삶을 뒤흔드는 불상사가 된다는 이야기다. 오는 11월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