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명 '야구 여신'이죠. KBS N 아나운서 출신 공서영이 고졸·걸그룹 출신 편견에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놨습니다.

지난 18일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공서영이 출연했습니다.

이날 공서영은 "(KBS N에) 함께 입사한 동기들의 스펙이 매우 뛰어났다"며 "반면 나는 고졸, 아이돌 출신이라 주변에 편견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당시 공서영 외 다른 아나운서들이 실수를 했을 때에는 그냥 웃고 넘어갔습니다. 하지만, 공서영에게는 '고졸이 그렇지 뭐', '가수 출신이 그렇지 뭐'라는 말을 서슴지 않았는데요.

공서영은 편견을 깨기 위해 더 열심히 노력했습니다. 그 결과, 현재는 새롭게 떠오르는 진행의 여왕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그 모습, 영상으로 확인해보실까요?

<사진·영상 출처=네이버TV,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