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수지기자] 가수 장범준(29)이 무릎 부상을 당했다.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된 것. 장범준은 현재 의병 전역을 앞두고 있다.

장범준은 수도방위사령부 52사단에서 상근예비역으로 복무중이다. 장범준은 지난 2014년에 결혼, 2명의 자녀가 있어 상근예비역으로 입대했다.

(상근예비역은 기초군사교육을 마친 뒤, 집에서 출·퇴근하는 복무 제도다. 집근처 군부대나 예비군 중대에서 근무한다. 장범준은 아내와 자녀 등 부양가족을 이유로 상근예비역에 지원했다.)

장범준은 2019년 2월 제대예정이다. 하지만 지난 6월, 무릎 부상을 당했다. 국군수도병원에 입원했고, 의무조사를 받았다. 이는 의병전역 절차 중 하나다.

수도방위사령부 52사단은 해당 사실을 인정했다. 정훈과 담당자는 ‘디스패치’에 “장범준이 근무 시간 외에 체육활동을 하다 왼쪽 무릎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됐다”고 밝혔다.

전방십자인대 파열은 운동이나 외상으로 무릎이 꺾일 때 발생한다. 불안정하게 착지하거나, 갑작스레 (방향을) 전환할 때 손상된다.

장범준은 국군수도병원 소속이다. 국군병원 장기 입원병의 경우 소속이 바뀐다. 수도병원 측은 “복무 중에 무릎 통증을 호소해 입원했다. 본 병원에서 의무조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현재 장범준은 전역 전 휴가 상태로 알려진다. 수도병원은 “수술 여부, 전역 처리 등은 개인정보라 답변하기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