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지침서] 불금에 빠질 수 없는 맥주.

맛있긴 한데 2% 부족하다고 느낀 적이 있으신가요?

혹은 술자리 분위기는 좋은데... 술은 잘 못 마시는 편이신가요?

그래서 입는 것만으로도 자신감을 UP시켜줄 패션템들을 모아봤습니다.

지금부터 함께 확인해 보시죠.

 

 

그린컬러가 산뜻한 하이네켄과 만난 브랜드들부터 살펴보겠습니다.

하이네켄 X 나이키

덩크로우 SB와 하이네켄의 콜라보 스니커즈입니다.

발꿈치의 빨간별은 누가봐도 하이네켄인데요.

이걸 신고 맥주병을 들어주면 진정한 깔맞춤이 아닐지...

하이네켄 X 마크 맥네어리

정중한 자리에서 맥주를 즐길 때 슈트와 함께 코디하면 센스쟁이가 될 수 있습니다.

하이네켄을 상징하는 화이트&그린이 포인트네요.

하이네켄 X 베이프

샤크 후드집업과 귀요미 맥주 캐리어입니다.

하나로도 힙한데 두개라면 더 힙해질 듯 합니다.

 

이번엔 쨍한 레드컬러가 매력적인 버드와이저 차례입니다.

버드와이저 X 슈프림

슈프림 레드와 버드와이저 레드가 아주 찰떡인데요.

올해 트렌드 중에 레터링이 대세라죠?

거대한 로고가 촌스러워 보이지 않도록 비율을 맞춰주면 좋습니다.

버드와이저 X 어라이프

가벼운 차림에 포인트가 될 스니커즈입니다.

앞코와 뒷꿈치만 레더 소재로 돼 있는데요.

다만, 레드와 블루가 섞여 펩시로 오해받을 수도 있겠습니다.

 

그린과 레드를 지나 블루가 나왔네요.

여성분들도 많이 좋아하는 맥주인데요. 가볍게 마시기 좋은 코로나입니다.

코로나 X 수프라

더워 보일 수 있지만 어쩐지 해변가에서 보드 타는 모습을 떠올리는 하이탑.

코로나의 블루와 옐로우 컬러가 포인트입니다.

코로나 X 리프 (2018)

해변가-코로나=0, 무슨 공식이 더 필요할까요?

바닷가 햇빛이 번쩍일 때, 쪼리 슬리퍼도 함께 빛날 수 있습니다.

<사진출처=Heineken, GOAT, haberdashernyc, Food&Wine, Budweiser, highsnobiety, The Source, Corona, Complex, Footwear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