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 (슈)

'S.E.S' 출신 슈가 6억 원대 도박자금을 빌린 후 갚지 않은 혐의로 피소됐다. 슈는 3일 한 매체를 통해 "물의를 빚은 것에 깊은 사죄의 말씀 드린다"고 인정했다.

앞서 걸그룹 출신 연예인의 사기 혐의 피소 사건이 보도됐다. 1990년대 인기 걸그룹 출신 A(37·외국 국적)씨가 6억 원대 도박 자금을 갚지 않아 고소당했다는 내용이었다.

이후 유진과 슈 등이 보도의 당사자로 지목됐다. 이에 슈는 "사랑하는 유진이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의심받는 것을 보고, 실명을 밝히기로 마음먹었다"고 밝혔다.

도박에 빠진 계기도 털어놨다. "도박과 카지노 등에 잘 알지 못하는 상태였다. 지인과 휴식을 위해 호텔에 갔고, 우연히 카지노 업장에 방문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큰 돈을 잃어 빚을 지게 됐다. 높은 이자를 갚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악순환이 반복된 것"이라며 6억 원을 빌린 것이 맞다고 전했다.

다만, 전액이 도박 자금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슈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빌린 돈도 포함된 액수다"며 "빌린 돈을 꼭 변제하겠다. 다시는 물의를 일으키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한편 슈를 고소한 박 모 씨는 "슈가 지난 6월 광장동 파라다이스워커힐 도박장에서 도박자금 명목으로 카지노수표 3억 5,000만 원을 빌린 뒤 갚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또 다른 고소인 오 모씨도 "슈가 6월초 2억 5,000만 원을 빌려갔다. 하지만 갚지 않았다"며 고소장을 접수했다. 슈의 사건은 서울동부지검 형사2부에서 수사 중이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