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성이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썸타던 직장 동료와 성관계 후, 그가 못생겼다는 이유로 거짓 성폭행 신고를 한 것.

중국 매체 ‘이티투데이’는 지난 19일(현지 시각) 합의 하에 성관계를 맺은 후 허위 성폭행 신고를 한 여성 장(19)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장은 같은 공장에서 일하는 남성 동료 A 씨와 썸을 탔습니다. 함께 저녁 식사도 하고, 드라이브하며 데이트를 즐겼습니다. 

그러다 성관계를 하며 서로의 사랑을 확인했습니다. 그런데 다음 날, 장은 A 씨를 성폭행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그녀는 “A 씨가 내 휴대폰을 뺏었다. 내가 A 씨의 손을 깨물며 저항했지만 벗어날 수 없었다”고 허위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A 씨를 불러 조사를 했습니다. 조사하면 할수록, 두 사람의 진술이 엇갈렸죠. 특히, 장의 진술은 일관적이지 않고 계속 번복됐습니다. 

결국, 장은 “합의 하에 성관계를 한 게 맞다. A 씨가 너무 못생겨서 그랬다. 못생긴 사람과 관계를 맺었다는 사실이 내 단점이 될 것으로 생각했다”고 자백했습니다. 

장은 무고죄로 벌금형 또는 3년 이상의 징역형을 선고받을 위기에 처했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