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빅뱅 승리가 굴욕을 맛봤다.

18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는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밥동무로 나섰다.

이날 ‘한끼줍쇼’에서 이경규와 강호동, 그리고 승리는 한인 마트를 찾아갔다. 부산 출신 가족이 한인 마트를 운영 중이었다.

승리는 “러시아에 온지 3년 됐는데, K팝 듣느냐”고 묻자 한인 마트 딸은 망설임 없이 방탄소년단을 외쳤다. 빅뱅이라고 말해줄 거라고 은근히 기대했던 승리는 당황했다.

분위기를 눈치 챈 한인 마트 딸은 “빅뱅 ‘꽃길’ 듣고 있다”고 말했다. 승리는 애써 웃어 보였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JTBC ‘한끼줍쇼’ 화면 캡처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