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가 박보검을 위해 정성이 가득 담긴 요리를 만들었습니다.

15일 방송된 JTBC '효리네민박2'. 이날 윤아는 우럭조림에 도전했습니다. 이 요리는 윤아가 민박집에 들어오기 전 미리 연습을 해뒀던 건데요.

실전에서도 완벽하게 해냈습니다. 간장과 맛술 등으로 양념장을 만들고, 무와 당근을 썰어넣어 졸였습니다. 커다란 우럭 두 마리를 얹고 그 위에 다진 마늘과 생강을 올렸죠.

이어 양념이 잘 배이도록 끝까지 생선을 익혀 줍니다. 윤아는 능숙하게 요리를 해냈습니다. 비주얼은 실제 식당에서 파는 것만 같았죠.

이날 식사는 좀 일찍 이뤄졌는데요. 서울로 올라가야 하는 박보검을 위해, 든든한 한 끼를 대접하고 싶었던 윤아의 배려였습니다.

영상으로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