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윤소희기자] 가수 겸 배우 임슬옹이 보충역으로 편입됐다. 갈비뼈 신경 이상 질환 때문이다.

'싸이더스HQ'는 6일 "임슬옹이 지난 5일 군으로부터 보충역으로 병역 편입 처분을 받았다. 갈비뼈 희귀 질환 증상이 악화됐다"고 밝혔다.

임슬옹은 데뷔 전부터 갈비뼈 부근 통증을 앓았다. 지난 2011년부터 근막동통 증후군, 디스크내장증, 후관절 증후군 등을 진단받았다.

병명은 12번째 갈비뼈 증후군이다. 갈비뼈 신경이상 희귀질병이다. 지속적인 약물치료가 필요하다. 임슬옹은 7년간 꾸준히 치료를 받아왔다.

그러나 입대 후 증상이 악화됐다. 군에서는 군생활과 치료 병행이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현역병 복무 중 보충역 편입을 결정했다.

임슬옹은 병무청의 소집통지서를 기다리고 있다. 소속사 측은 "건강하게 군 생활을 마치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다. 남은 복무 기간 최선을 다해 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임슬옹은 지난해 11월 28일 입대했다. 현역으로 강원도 철원 3사단 신병교육대로 입소, 백골부대로 자대배치를 받은 바 있다.

<사진=디스패치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