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몬' 문가비가 몸매 비결을 밝혔다.

문가비는 26일 방송된 tvN '토크몬'에서 남다른 몸매 비결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문가비는 "어렸을 때 무용을 했다. 14살 때부터 매일 자기 전 2시간씩 운동한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문가비는 "비행기를 타면 운동을 못 하니까 화장실에서 하기도 했다"라며 "옆구리 운동을 1년간 하니 허리 사이즈가 26인치에서 23인치로 줄었다"고 털어놨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N '토크몬' 문가비 방송 화면 캡처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