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수지기자] 김현중이 싱가포르에서 뜨거운 인기를 실감했다.

 

김현중은 지난 4일 오후 싱가포르 인도어스타디움에서 '팬미팅 투어 2012'를 개최했다. 이날 공연장에는 이른 아침부터 약 3,000여명의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들은 플랜카드를 흔들며 공연 전부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웅장한 인트로 음악과 함께 등장한 김현중은 라이브로 '브레이크 다운', '럭키 가이', '키스 키스' 등 히트곡 무대를 꾸몄다. 화려한 레이저쇼와 파워풀한 댄스가 어우러져 팬들에게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분위기를 바꿔 발라드 무대도 선사했다. 김현중은 '고맙다', '나는 네 남자야', '그대도 나와 같다면', '원 모어 타임' 등 달콤한 발라드곡으로 여성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댄스곡과 달리 감미로운 보이스가 인상적이었다.

 

팬들과 함께 하는 시간도 이어졌다. 김현중은 무작위 추첨을 통해 선발된 5명의 팬들에게 노래를 부르며 꽃다발을 선사했다. 여기에 함께 사진을 찍는 깜짝 이벤트로 전체 관객들에게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이날 하이라이트는 공연을 마치고 열린 하이터치회. 김현중은 이날 자신을 보러온 3,000여명의 팬들과 눈을 맞추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특히 휠체어를 탄 팬에게는 직접 무대 아래로 내려가 악수와 포옹을 자처해 훈훈함을 더했다.

 

공연 관계자는 "김현중이 팬들을 위해 새벽 1시까지 하이터치를 진행했다"며 "하이터치 내내 흐트러짐 없이 끝까지 환한 미소로 팬들을 대했다.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고 전했다.

 

한편 김현중은 싱가포르 팬미팅 이후 홍콩, 대만, 중국 등 각국을 순회하며 팬들과의 만남을 이어갈 예정이다.

 

<사진제공=키이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