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강내리기자] 유지태가 영화 '더테너-리리코 스핀토'에 캐스팅됐다.

 

유지태의 소속사 '티엔터테인먼트' 측은 2일 "유지태가 최근 영화 '더테너-리리코 스핀토'에 남자주인공으로 확정됐다"며 "오는 3일 첫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캐스팅 이유는 연기력을 바탕으로한 근성을 인정했기 때문. 김상만 감독은 "유지태가 맡은 캐릭터는 연기력 이상의 노력이 필요한 캐릭터다"며 "유지태가 특유의 근성을 더하면 완벽하게 캐릭터를 표현해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극중 유지태는 천재테너 배재철 역을 맡았다. 섬세한 '리리코'의 모습과 강렬한 목소리를 뜻하는 '스핀토'를 동시에 가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은 실존 인물이다. 이와함께 전성기에 찾아온 암을 극복하기 위해 재활치료를 견디는 과정을 보여준다.

 

유지태는 영화 촬영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유지태 측은 "하루에 네 시간 이상 오페라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 영어와 일어 또한 원어민 교사에게 교습받고 있다"며 "진짜 오페라 가수로 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연기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한편 '더테너-리리코 스핀토'는 천재 테너 배재철의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 이세야 유스케, 차예련 등이 함께 출연한다. 약 3개월간 일본, 세르비아 등에서 촬영을 마친 뒤 올 겨울 개봉할 예정이다.

 

<사진제공=티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