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강내리기자] 어느 한 행사장의 포토월. 미녀스타가 등장했다. 카메라 앞에 선 모습은 단아했다. 노출없는 의상으로 여성미가 돋보였다. 하지만 뒤를 돌아 본 순간, 반전이었다. 뒤태를 훤히 드러내며 섹시미를 어필했다.

 

최근 미녀스타들이 뒤태 공개에 푹 빠졌다. 그 방법도 각양각색이다. 아예 통으로 뒷 모습을 공개하는 스타가 있는가 하면 끈으로 살짝 가려 보일 듯 말 듯 하기도 했다. 등부분을 절개하거나, 라인을 파서 아찔한 매력을 배가시키기도 했다.

 

미녀스타들의 뒤태 스타일을 A, V, O 알파벳 스타일로 살펴봤다.

 

 

◆ "A라인 반전있게"

 

절개 드레스의 변형이었다. 그동안 주로 가슴과 다리 절개 드레스가 많았다면, 요즘에는 등 부분을 A라인으로 절개한 드레스를 종종 볼 수 있다. 이 의상의 경우 완전히 뒤를 돌았을 때 빛을 발했다. 절개 라인을 따라 드러난 등이 섹시했다.

 

한가인은 블루 계열의 반팔 미니드레스로 뒤태를 공개했다. 허리라인을 살짝 잡은 A라인 드레스였다. 앞 모습은 그의 이미지대로 단아했다. 하지만 뒷모습은 달랐다. 뒤를 돌자 절개라인을 따라 삼각형 모양으로 파였다. 곧게 뻗은 등골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신세경은 화이트 투피스를 입었다.상의는 가슴 밑부분이 밴딩 처리된 디자인으로 탄탄한 복근을 드러냈다. 하지만 뒷모습은 더 과감했다. 밴딩 처리된 끈과 별개로, 등어깨부분이 양갈래로 의상이 갈라져 등이 모두 보였다.

 

 

◆ "V라인으로 아찔하게"

 

앞 모습은 단정했다. 어깨라인을 감싸는 디자인으로 청순미를 과시했다. 하지만 뒤로 돌면 달랐다. 탄력있는 등라인이 가감없이 드러난 V라인 뒤트임 스타일로 관능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채정안은 블랙 점프 수트를 입고 포토월에 올랐다. 깔끔하게 떨어지는 디자인으로 무난했다. 하지만 뒤를 돌아 본 순간 시선 집중. 브이(V) 모양으로 끈 처리가 돼 속살이 보였다. 그 사이로 블랙 란제리가 비치게 연출한 것도 파격적이었다. 

 

홍수현은 화이트 미니드레스를 선택했다. 밝은 색감과 수술이 달린 스커트 덕분에 깜찍한 매력이 돋보였다. 뒤태도 살짝 공개했다. 등라인이 V라인으로 깊게 파여있었다. 등골이 노출돼 아찔한 매력이 배가됐다. 

 

 

◆ "O라인으로 화끈하게" 

 

뒤태에 커다란 홀을 만든 경우도 있었다. 마치 원 모양으로 드레스를 판 듯 했다. 등골 라인이 가장 잘 드러난 노출이었다. 홀의 크기나 디자인은 각각 달랐다. 타원형도 잇었고 물방울 무늬 등도 볼 수 있었다.


손태영은 한 행사장에서 연두빛 미니드레스를 입었다. 상의는 슬리브리스 디자인으로 귀여웠다. 하지만 뒤태는 섹시했다. 등 부분을 큰 원 모양으로 둥글게 팠다. 덕분에 슬림한 등라인이 한 눈에 드러났다. 아이 엄마라고는 믿기지 않는 뒤태였다. 

   

오지은은 뒤태 공개로 섹시미를 업그레이드했다. 블랙 레이스 미니드레스에다가 뒷모습에 물방울 무느의 홀이 있었다. 뽀얀 속살을 드러내기에 충분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섹시미를 어필하기위한 스타일링이라 할 수 있었다. 

 

<사진=이승훈·이호준·민경빈기자>

 

<관련기사>

 

▷나훈아, 美 100만 달러 저택 포기…"소송後, 아내 완전 소유"

 

▷"여장입국, 슈퍼 퍼포먼스"…은혁, 마를린 먼로 빙의 (종합)

 

▷"이런 공기~없었다"…'K팝스타'가 남긴 낯선 풍경 '10'(종영)

 

▷"예전 인기, 바라지도 않는다"…아이비, 음악이 고픈 컴백

 

▷[같은 옷 다른 느낌] 김태희vs엄정화, 순백 드레스 대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