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수지기자] 배우 송혜교가 상해 '윤봉길기념관'에 한국어 안내서를 제공했다.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29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이 윤봉길 의사 의거 80주년이다"며 "배우 송혜교 씨와 함께 중국 상해에 있는 '윤봉길기념관'에 한국어 안내서를 1만부 제공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송혜교는 한국어 서비스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참여했다. 송혜교 측은 "송혜교가 중국, 대만 등 해외활동을 통해 한국어 서비스의 중요성을 인식했다"며 "상해 임시정부청사에 이어 이번 윤봉길기념관에도 한국어 브로셔 후원을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한국어 안내서는 임시정부청사를 포함, 윤봉길 기념관, 김구 선생 피난처 전시실에 각각 1만부씩 총 3만부가 제공됐다. 여기에는 독립운동사 연표, 상해임시정부청사, 윤봉길 의거현장, 가흥 임시정부 요인숙소 및 김구 선생 피난처 등의 자료가 상세히 적혀있다.

 

중국어도 동시에 표기했다. 서 교수는 "올해 한중수교 20주년을 맞아 이번 안내서는 한국어 뿐만이 아니라 중국어도 함께 삽입했다"며 "독립기념관의 도움으로 제작됐으며 많은 중국인들에게 윤봉길 의사의 정신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고 말했다.

 

끝으로 국민들의 지속적인 관심도 부탁했다. 서 교수는 "해외에 위치한 항일운동 유적지 상황이 많이 좋지 않다"며 "하지만 우리 국민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유적지를 수시로 방문하는 것만이 우리의 유적지를 지켜 나갈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다"고 전했다.

 

한편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는 앞으로도 한국어 안내서를 위한 후원을 지속할 계획이다. 현재 세계 유명 박물관 및 미술관에 한국어 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접촉 중이다. 또 상해임시정부처럼 해외에 있는 한국의 유적지에도 관심을 갖고 있다.

 

 

 

<관련기사>

 

"예전 인기, 바라지도 않는다"…아이비, 음악이 고픈 컴백

 

▷"그래서, 스타병은 없다"…김수현이 겪은 배우 성장통

 

▷"클럽 출몰? 짝퉁 가가"…측근이 전한 가가의 7일 (Q&A)

 

▷"동대문, 새벽에 택시타고~"…가이드가 본 알바의 4박 5일

 

▷"3000명과 일렉홀릭"…'데블마우스', 29일 클러버와 파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