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단독] 서해순, 하와이 5년 추적…2008년, 내연남과 법인 설립
by. 박혜진

[Dispatch=송은주·박혜진기자] 1995년 11월, 뉴욕(미국). 김광석의 아침은 지옥이었다. 아내가 사라진 것. 이유도, 흔적도, 없었다.

김광석은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뉴욕 공연을 불과 며칠 앞둔 상황. 하지만 무엇도 할 수 없었다. 요즘말로, '멘붕' 상태였다.

아내가 돌아왔다. 2박 3일, 그 이상일 수도 있다. 어디에 있었던 걸까. 알 수 없다. 누구와 보냈던 걸까. 이*성과 함께 있었다.

김광석의 지인들은, 이를 '서해순 일탈 행각'이라 부른다. 뉴욕에서 (처음) 만난 김광석의 고교 동창과 밀월 여행을 다녀온 사건.

김광석은 상처를 받았다. 그 괴로움을 일기에도 썼다. 그렇게 40여 일 뒤. 김광석은 주검으로 발견됐다. 1996년 1월 6일이었다.

김광석은 죽었다. 자살로 종결됐다. 그러나 21년이 지난 지금까지, 어느 하나 명쾌한 건 없다. 2007년 12월에는 딸 서연양도 죽었다.

서해순은, 지금까지 살아있다. 2008년부터 2013년까지 하와이에 머물렀다. '디스패치'는 서해순의 미국 행적을 뒷조사했다. 낯익은 이름도 발견했다.

◆ 2008년 2월 24일, 해성기업 설립

서해순은 2008년 1월, 하와이로 갔다. 그리고 2월 24일, 회사를 차렸다. 하와이주 '상무부' (Department of Commerce and Consumer Affairs)에 설립 신청서를 냈다.

'디스패치'가 입수한 법인 설립 정관(Articles of Incorporation)에 따르면, 회사 이름은 해성코퍼레이션. 설립 장소는 하와이주. 설립 일자는 2008년 2월 24일이다.

서해순은 김광석의 아내이자 김서연의 엄마다. 하지만 사명은 해성코퍼레이션이다. 어떤 의미일까. 회사 주주 명부에서 힌트를 얻을 수 있었다. 서해순과 이*성.

해당 법인의 대표(President)는 서해순이다. 이*성은 이사(Director)를 맡고 있었다. '해성'은 서해순의 '해'와 이*성의 '성'의 조합으로 추측된다.

◆ 2008년 2월 26일, 스피드마트 인수

다시, 1995년 11월 뉴욕. 서해순이 김광석의 고교 동창(으로 알려진) 이*성과 사라졌다. 그러다 콘서트 직전에 돌아왔다. 김광석은 참았고, 공연을 끝냈다.

김광석이 세상을 떠났다. "두 사람을 뉴욕에서 다시 봤다"는 목격담도 흘렀다. 서해순은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그저 한인사회에 떠도는 루머 정도로 취급했다.

서해순과 이*성의 관계는 2008년에도 지속됐다. 그해 2월 24일 회사를 설립했고, 주주 명부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사업적 동반자로 손발을 맞췄다.

둘은 2월 26일 '스피드 마트'를 인수했다. 27일 美 상무부에 양도증서를 신고했다. '디스패치'는 재미교포 변 모씨와 거래한 양수도 계약서도 확인했다.

◆ 2010년 1월 19일, 주류사업 추가

2007년 12월 23일, 딸 서연 양이 죽었다. 서해순은 장례를 치르지 않았다. 그는 JTBC '뉴스룸'에서 "소송이 끝나지 않던 시기라 경제적으로도 힘들었다"고 해명했다.

서해순은 딸이 죽은 지 한 달도 안돼 하와이로 떠났다. 상무부 제출 서류를 보면, 서해순은 와이키키 해변에 위치한 고급 아파트를 얻었다. 인근에는 명품거리가 있다.

두 달도 안돼 회사를 차렸다. 이*성과 법인을 만들었고, 마트를 인수했다. 2010년에는 사업 목적에 주류업을 추가했다. 하와이의 생활은, 적어도 경황이 있었다.

한 미국 교민은 "집을 사고 법인을 만들고 가게를 인수하는 건, 두 달만에 할 수 있는 게 아니"라면서 "오랜 시간 준비하고 (미국에) 왔다고 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 2013년 이후, 저작권료 6억 내외 수령

서해순은 2013년 해당 사업을 접는다. 푸드 스탬프를 불법으로 바꿔주다 걸린 것. 그 해, 한국으로 돌아왔다. 해성코퍼레이션 역시 2015년 강제해산됐다.

서해순의 한국 생활도 더없이 풍족했다. 2013년 뮤지컬 '그날들', '디셈버' 등의 흥행으로 엄청난 저작권료를 확보했다. 모두 김광석 노래를 활용한 뮤지컬이다.

'디스패치'는 서해순의 저작권 수입을 처음으로 확인했다. 2014년에만 1억 6,000만 원을 벌었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동안 약 2억 5,000만 원을 챙겼다.

서해순은 아내와 엄마라는 이유로 수많은 '권리'를 누렸다. 아내와 엄마의 의무는 다했을까. 김광석과 김서연의 죽음에 의혹을 남기지 않는 것도, 그의 의무다.

<자료정리=윤소희기자>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인사도, 헐리우드"…샘 워딩턴, 신사의 매너
2022.12.09
[현장포토]
"어나더 클래스"…조 샐다나, 완벽한 라인
2022.12.09
[현장포토]
"반가워요, 한국!"…시고니 위버, 해맑은 인사
2022.12.09
[현장포토]
"눈빛으로 올킬"…샘 워딩턴, 조각의 눈맞춤
2022.12.09
[현장포토]
"우아, 그 자체"…조 샐다나, 실사판 아바타
2022.12.09
[현장포토]
“애교에 반하다”…위하준, 신사의 귀요미
2022.12.08
more photos
VIDEOS
00:57
알엠(방탄소년단),"힘차게 손인사하는 친절한 월클 리더💜"l RM(BTS),"The Kindest Leader, waving his hands vigorously'" #shorts
2022.12.08 오후 10:27
00:52
제이홉(방탄소년단), "언제나 밝은 호비💜 힐링되는 출입국"l J-HOPE(BTS), "Always bright HOBI💜'" #shorts
2022.12.08 오후 09:43
01:43
위하준, “올 블랙의 정석”l Wi HaJun, “The Essence of All Black" [현장]
2022.12.08 오후 08:43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