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담이 SNS 논란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래퍼 육지담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의 글을 게재했는데요. 앞서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습니다.

‘장례식장 앞’이라고 쓰인 이정표의 사진이었는데요. 그는 “육개장 먹어야 할 듯”이라는 장난스러운 글을 덧붙였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장난이 지나치다”, “왜 이런 발언을 하느냐”, “예의가 없다” 등 비판했는데요. 본인의 행동에 대한 비난이 높아지자 그는 사과 메시지를 게재했습니다.

현재 육지담의 인스타그램은 비공개로 전환됐습니다.

<사진출처=육지담 인스타그램, 디스패치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