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나지연기자] 하지원과 이승기가 몽환적 분위기로 러브라인을 구축했다. 


7일 MBC-TV 새 수목드라마 '더킹 투하츠'(극본 홍진아, 연출 이재규)의 메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주인공 하지원과 이승기가 서로에게 느끼는 미묘한 감정이 고스란히 드러난 장면이었다.


이승기는 깔끔한 제복을 입고, 하지원의 허리를 살포시 감싸 안았다. 그리고 애틋한 시선으로 하지원을 바라봤다. 하지원은 눈부신 순백의 매력을 과시하며 어딘가를 향해 촉촉한 눈길을 던지고 있다. 포스터 전체에 깔려있는 화사한 핑크톤이 둘의 애틋한 러브라인을 더욱 강조했다.


두 사람은 지난달 14일 진행된 포스터 촬영 현장에서 눈빛만 마주쳐도 척척 맞는 환상 호흡으로 스태프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단 몇 번의 촬영에도 완벽한 컷을 연출했다는 후문이다.


제작사인 김종학프로덕션 측은 "하지원과 이승기가 첫 촬영 때부터 찰떡궁합을 선보이며 스태프들을 만족시키고 있다"며 "순백 여신으로 변신한 하지원과 제복을 입은 이승기의 신선한 매력이 가득 담긴 포스터처럼 '더킹 투하츠'는 기대를 뛰어넘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더킹 투하츠'는 대한민국이 입헌군주제라는 독특한 가상 설정 아래, 우여곡절 끝에 사랑에 빠지게 된 북한 특수부대 교관 김항아(하지원분)와 천방지축 남한 왕자 이재하(이승기분)가 서로에 대한 편견과 국경, 신분을 넘어서 사랑을 완성해나가는 스토리가 담길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