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당대 예쁘다는 신인은 다 봤다는 오디션이 있습니다. 바로 지난 2005년 개봉한 영화 '여고괴담 4-목소리'(감독 최익환)인데요.

이 오디션에는 무려 김옥빈, 박신혜, 서지혜, 한효주, 차예련, 오연서, 정유미, 차수연, 이채영이 참가했습니다.

풋풋한 비주얼이 눈길을 끕니다. 당시 박신혜는 14살, 한효주와 오연서는 17살이었는데요. 신인다운 당찬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이들의 그 놀라운 오디션 현장, 영상으로 보실까요?

 이때부터 러블리 (정유미)

청순미는 그대로 (서지혜)

비주얼 정변 (오연서)

여고괴담 발탁 (차예련)

18살의 귀요미 (이채영)

연기 보여드릴게요 (차수연)

신인의 에너지 (김옥빈)

공포영화 주인공 도전 (한효주)

차분한듯 성숙해 (서지혜)

언니들 틈 막내 (박신혜)

오디션서 사오정 개인기 (오연서)

<사진출처=영화 '여고괴담4-목소리' 오디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