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치' 강민경이 악성 댓글에 고충을 털어놨습니다. 최근 인스타그램에 멤버 이해리와 자신의 어린 시절 사진을 올렸는데요.

일부 네티즌들은 그런 그를 비난했습니다. "자신만 예쁘게 나온 사진을 올린다", "이해리에게 허락은 받았냐"라며 댓글을 달았죠.

강민경은 이에 직접 해명했습니다. "같이 있는 사진 올릴 때 항상 허락 받는다. 그리고 이해리는 전에 (해당 사진 올릴 때) 보정 없어도 된다고 했다"고 적었는데요.

이어 앞서 올렸던 사진 관련,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했죠. "누드 사진 이야기하는 분들. 그것도 온천에서 서로 얼굴과 목만 나오게 찍어준거다"라고 했는데요.

강민경은 "내 (사진은) 내가 잘 챙겼고, 언니는 민낯 창피하다고 료칸 어딘가에 숨겼었다. 그러다 다음날 잊어버리고 안 들고 나온거다"라고 덧붙였는데요.

마지막으로 "제발 좀, 제발들 좀"이라고 적으며 심정을 솔직하게 고백했습니다.

<사진출처=강민경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