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태연이 자신의 솔로 콘서트 티켓팅 후기를 전했습니다. 만만치 않은 경쟁률에 혀를 내둘렀다고 하는데요.

태연은 지난 1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홀에서 2번째 단독 콘서트 '태연 솔로 콘서트 페르소나'를 개최했습니다.

그는 토크를 진행하면서 티켓팅 에피소드를 전했습니다. "저도 제 공연 티켓팅을 해본다. 대체 얼마나 어렵길래 매번 팬들이 와서 '제발 큰 곳에서 해달라'고 하는지 알고 싶었다"고 말했죠.

결과는 어떻게 됐을까요? 완벽한 실패였습니다. 태연은 "뭐 뻔하지 않나. 광탈이었다. 난 내 휴대폰이 고장난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사진출처=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