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구라가 아들 김동현(MC그리)이 갖고 있던 19금 사진에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요?

지난 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김구라가 김동현의 고등학교 졸업식에 참여한 모습이 전파를 탔습니다.

그간 김구라는 바쁜 스케줄 때문에 아들의 초등학교 중학교 졸업식에 제대로 참여하지 못했는데요.

김구라는 이날 김동현의 고등학교 3학년 교실을 둘러봤습니다. 그중 김동현의 사물함을 발견하고 열어봤는데요.

그 안에는 뜻밖의 물건이 있었습니다. 바로 19금 브로마이드였는데요. 김구라는 브로마이드를 들고 잠시 당황하는 표정을 지었습니다.

하지만 이내 쿨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운동하는 거니까. 머슬마니아 아니냐. 헬스클럽에서 운동하는 건데"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제작진과 인터뷰도 가졌는데요. "요즘은 자식들이 자주 접할 수 있지 않나. 거기서 억압한다면 더 안 좋아질 것 같다. 잘 타이르는 게 요즘은 더 맞는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채널A '아빠본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