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임윤아가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16일 MBC-TV '왕은 사랑한다' 첫 스틸을 통해 청순 터프한 미녀로 변신했다.

특유의 꽃사슴 비주얼로 눈길을 끌었다. 윤아는 흰 한복을 입고, 검은 머리를 길게 늘어뜨렸다. 투명하고 청초한 분위기가 느껴졌다.

다른 사진에선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윤아는 격구채를 들고, 활활 타오르는 승부욕을 내비쳤다. 강렬한 눈빛으로 누군가를 제압하기도 했다.

윤아가 맡은 역할은 '은산'이다. 고려 최고 부호의 외동딸이다. 임시완(왕원 역)과 홍종현(왕린 역)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다는 설정이다.

'왕은 사랑한다' 측은 "윤아가 캐릭터를 매혹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많은 것을 준비하고 있다"며 "윤아의 새로운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왕은 사랑한다'는 격정 멜로 사극이다. 고려시대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욕망을 그렸다. 윤아와 임시완, 홍종현이 출연한다. 사전제작 드라마로, 올해 중 방송 예정이다.

<사진제공=유스토리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