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이 '빛삭'을 했습니다.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을 빛의 속도로 지웠는데요. 네티즌 지적에 놀란 모양입니다.

남태현이 삭제한 사진을 보면, 머리 뒤에 한 여성의 손이 보입니다. 그녀는 네 손가락 실반지를 끼고 있죠.

팬들은 정려원을 의심했습니다. 네 손가락 실반지는 정려원이 즐겨 끼는 반지거든요.

네티즌들은 심지어, 남태현의 사진 옆에 정려원의 실반지 사진을 붙였습니다. 럽스타그램이라는 추측과 함께요.

둘의 열애설은 지난 해에도 불거졌습니다. 하지만 양측은 친한 누나 동생 사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남태현과 정려원은 소문난 베프입니다. 나이를 떠나 음악과 패션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온라인커뮤니티, 정려원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