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안나영기자] 걸그룹 'AOA' 유나가 발목 부상을 입었다. 당분간 깁스를 한 채 방송 활동을 할 예정이다.

'FNC엔터테인먼트'는 18일 '디스패치'와의 전화를 통해 부상 소식을 알렸다. "전치 4주 진단을 받았다. 현재 유나는 깁스를 한 상태"라고 전했다.

사고는 지난 15일 SBS-TV '인기가요' 촬영 중 발생했다. 유나는 무대를 내려오다가 발을 헛디뎠다. 단순히 삔 정도가 아니라, 인대가 파열된 상태였다.

소속사 측은 유나에게 휴식을 권했다. 하지만 유나는 방송 활동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깁스한 채 의자에 앉아 노래할 계획이다.

이후 설 연휴를 기점으로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소속사는 "설 연휴에는 스케쥴이 없다. 그때 푹 쉬고, 경과를 본 뒤 활동 합류를 결정할 것"임을 밝혔다.

한편 'AOA'는 지난 2일 첫 번째 정규앨범 '엔젤스 노크'를 발매했다. 더블 타이틀곡 '익스큐즈 미'와 '빙빙'으로 활동 중이다.

<사진출처=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