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자매', '트와이스' 정연과 언니 공승연이 김민석에 깜찍하게 투정을 부렸습니다. 김민석이 두 사람의 진행 멘트를 잊고 바로 프로그램을 마쳤기 때문으로 알려졌는데요.

김민석과 정연, 공승연은 SBS-TV '인기가요'에서 진행을 맡고 있습니다. 프로그램이 끝나고 마무리되고 있는데요.

그런데 정연과 공승연은 그에게 장난기 넘치는 모습으로 화를 내고 있습니다. 정연은 그에게 뭔가 말하고 있는 듯한데요. 공승연은 그를 장난스럽게 큐시트로 쳐냈습니다.

김민석이 유자매의 마무리 멘트를 잊고, 바로 자신의 엔딩 멘트로 프로그램을 끝냈기 때문이죠. 그는 진지하게 다시 큐카드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유자매와 김민석의 훈훈한 케미스트리, 정말 인상적이네요.

<사진출처=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