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애프터스쿨' 리지가 힘들었던 해외 활동 시절을 회상했습니다. 1일 방송될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2'에서 일본 활동 에피소드를 공개했는데요.

리지는 이날 방송에서 "애프터스쿨로 일본 활동도 했었다. 꽤 인기가 있었지만 6개월 활동 뒤 36만원을 정산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계산하면 최저 임금보다 적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다른 멤버 이주연은 "먹는 걸 좋아해 식비로 지출이 많았다"고 고백했습니다.

리지는 "당시 돈을 받고 '이럴 거면 차라리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자'고 말했다"고 말해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습니다.

<사진출처=디스패치 DB. '화장대를 부탁해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