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김우빈이 필리핀에서의 '웃픈' 에피소드를 전했습니다. 그는 지난 28일 네이버에서 방송된 영화 '마스터'(조의석 감독) 무비토크라이브에 참석했는데요.

그는 촬영차 필리핀에 갔었습니다. 그런데 현지 범죄 수사대에 의해 귀국하지 못할 뻔 했다고 합니다. 바로 동명이인 사기꾼 때문이었는데요.

김우빈은 먼저 "출국하기 일주일 전 연락이 왔다. 스태프 말에 따르면 내가 출국을 못할 것 같다는 얘기였다"라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일화를 구체적으로 설명했습니다. "내 본명이 김현중인데, 동명이인의 사람이 필리핀에서 사기를 치고 도망다니는 중이라고 하더라"고 했죠.

김우빈은 이후 절차도 털어놨습니다. "다행히 일주일 안에 해결돼서 끝났다. 주변 도움이 아니었으면 한 달 동안 억류됐을 거라고 하더라"라고 말했습니다.

덧붙여 "당시 지문 10개를 다 찍고 서류절차를 밟았다. 그런데 알고보니 그 분은 여자 분이었고, 나와 다른 부분이 많았던 사람이었다"라고 전했습니다.

김우빈은 그에게 영상 편지도 남겼는데요. "그 정도면 많이 도망다녔지 않냐. 나같은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자수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한편 영화 '마스터'는 범죄오락액션물입니다.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사기 사건을 두고 벌이는 추격을 그렸습니다. 다음 달 개봉 예정입니다.

<사진출처=네이버 무비토크라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