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나지연기자] '씨엔블루' 정용화가 악플러와의 전쟁에 나선다.

정용화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일 "최근 정용화를 대상으로 일부 악성 네티즌들이 인신공격성 게시물과 댓글을 게재하는 일이 빈번히 발생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 소속사 측은 "허위 사실 유포 및 이를 바탕으로 한 악성 루머 생산 등 명예 훼손 행위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선처는 없다는 입장이다. 정용화 측은 "이미 상당수 악성 게시물과 댓글 수집을 마쳤다"면서 "향후 추가 수집 자료에 대해서도 선처없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FNC는 "인터넷 언어폭력은 반드시 척결해야 할 사안이다"라며 "건전한 인터넷 문화 확립을 위해 노력하겠다. 많은 관심과 배려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정용화는 JTBC 새 드라마 '더 패키지'로 브라운관에 컴백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