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MC몽이 준 20억원, 챙겼다"...비오 측, 산이 주장 반박

[Dispatch=이명주기자] "법정에서 다투면 될 것을 왜 이리 진흙탕으로 끌고 가나. 황당할 따름"(빅플래닛)

빅플래닛메이드엔터(이하 빅플래닛)가 래퍼 산이에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산이는 빅플래닛 소속 가수 비오의 전 소속사 대표다. 미정산금 문제로 피소당했다. 

빅플래닛은 14일 "페임어스 엔터테인먼트 산이 대표가 미정산금에 대한 언급은 회피하면서 비오와 MC몽에 대한 인신공격성 저격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산이는 지난 13일 빅플래닛으로부터 받은 메일 공개를 시작으로 관련 게시물을 공개 중이다. 빅플래닛과 비오, MC몽을 겨냥한 폭로성 글을 연달아 올렸다. 

빅플래닛은 산이의 주장이 '흠집내기'라고 반박했다. "산이 대표는 비오와 전속계약을 해지하면서 저작인접권 양도 대가로 20억 9,000만 원을 받았다"고 짚었다. 

이번 사태 핵심은 비오와의 수익 분배 의무 이행 여부라고 강조했다. "이제와서 폭로전으로 미정산금에 대한 법적 이슈를 덮으려고 한다"며 우려를 표했다. 

MC몽에 관한 입장도 전했다. 산이는 MC몽이 부친을 빌미로 협박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MC몽은 비오가 본인의 음원자산을 지킬 수 있도록 해줬을 뿐"이라 했다. 

양측이 법적 분쟁을 하게 된 배경도 재차 언급했다. 수익 배분 방식이 전속계약 조건과 달랐다는 것. 비오가 받아야 할 정산금을 빅플래닛이 대신 전달한 상태다. 

빅플래닛 측은 "위법적인 배분을 시정하고 올바른 정산금을 지급하라고 내용증명 등을 통해 촉구했으나 응하지 않아 결국 법적 다툼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산이 대표가 떳떳하다면 법정에서 당당히 다투면 될 것을 왜 이리 진흙탕으로 끌고 가느냐"며 "생떼 수준의 폭로전에 황당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빅플래닛은 "소속 아티스트가 활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왔다. 향후에도 소속 연예인 권리 보호를 위해 충실히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양측은 첫 변론기일을 앞두고 있다. 다음 달 13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다. 

<사진=디스패치DB> 


HOT PHOTOS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패션도 넘사벽"…한소희, 파격의 타투
2024.05.22
[현장포토]
"칸도 반했어"…한소희, 올타임 레전드
2024.05.22
[현장포토]
"오늘은, 힙스터"…한소희, 시선강탈 핫걸
2024.05.22
[현장포토]
"인간 블랙"...우지, 무채색 패션
2024.05.22
[현장포토]
"미소에 사르르~"...승관, 눈웃음 플러팅
2024.05.22
[현장포토]
"누가 봐도 휴양룩"...에스쿱스, 신나는 출국길
2024.05.22
more photos
VIDEOS
00:20
Praying? She can't open her eyes because she's blinding #아일릿 #illit #kpop #디스패치 #dispatch
2024.05.23 오전 01:55
02:30
한소희, "칸에선 여신, 입국길은 힙하게" l HAN SOHEE, "Goddess in Cannes and hip on the way of arrival" [공항]
2024.05.22 오후 05:46
04:21
세븐틴, "김포국제공항 출국" l SEVENTEEN, "GMP INT Airport Departure" [공항]
2024.05.22 오후 02:45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