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전지현과 이민호의 촬영 현장이 포착됐습니다.

19일 중국 외신에 따르면 전지현, 이민호 주연의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 촬영 현장이 팬들의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현재 두 사람은 스페인에서 드라마를 촬영 중인데요. 이국적인 풍경을 배경으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펼쳐져 눈길을 끌었습니다.

전지현과 이민호는 푸른 색 셔츠를 맞춰 입고 연인의 모습을 연출했습니다. 함께 자전거를 타거나 어깨동무를 하며 길거리를 거닐었습니다. 훈훈한 비주얼 커플다운 모습이었습니다.

한편 두 사람은 드라마 촬영차 추석 전, 스페인으로 출국했습니다.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은 '여우야담'에 적힌 인어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 드라마로 전지현은 서울에 온 인어 심청 역을 맡았습니다. 이민호는 인어와 사랑에 빠진 냉혈 사기꾼 허준재로 분합니다. 드라마는 오는 11월 SBS를 통해 방영될 예정.

<사진출처=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