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나지연기자] 연기자 진구가 목소리 재능기부에 나섰다.

진구는 '로이터 사진전: 세상의 드라마를 기록하다'에 오디오 가이드로 참여했다. 전시회를 대표하는 주요 사진 20여 점에 대한 기자들의 메모를 목소리로 전달한다.

오디오 가이드 판매 수익금은 자신의이름으로 기부할 예정. '홀트아동복지회 학대피해아동후원'에 전달, 고통받는 아이들의 처우가 개선되도록 돕겠다는 계획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진구는 바쁜 스케줄에도 불구 흔쾌히 재능기부 참여에 응했다. 녹음 현장에서는 적극적이고 진지한 자세로 훈훈함을 전했다는 후문이다.

진구는 가이드 녹음을 마친 후 "막연하고 어렵게 생각한 보도사진과 가까워진 것 같다. 보도사진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되는 계기가 됐다"고 제작 참여 소감을 밝혔다.

한편 진구는 최근 영화 '원라인' 촬영을 마쳤다.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