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수지기자] 유승호가 국내 유명 대학의 특례 입학 제안을 고사했다. 당분간 학업보다 연기에 전념하겠다는 각오다.

 

유승호 소속사 관계자는 24일 '디스패치'와의 전화통화에서 "공부와 연기를 병행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대학 입학은 시간이 흐른 뒤 필요성을 느낄 때 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인기를 빌미로 한 특례 입학은 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소속사 측은 "특례 입학 제안에도 특별히 신경쓰지 않았다"며 "유승호 역시 특례 입학으로 대학을 갈 생각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으로 유승호는 연기 활동에 주력할 계획이다. 관계자는 "유승호는 어린시절부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연기와 학업을 함께 진행했는데 힘들었다"며 "이제는 좀 더 여유를 갖고 작품에 임하고 싶어한다"고 설명했다.

 

지금은 영화 시나리오를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영화 '블라인드' 촬영 후 학교를 다니며 시나리오를 살펴보고 있다"며 "조만간 좋은 작품을 통해 인사 드리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