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한 대학 축제에서 추락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플라스틱 재질의 채광창에 올라 공연을 보던 여대생 두 명이 7m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사건은 16일 오후 10시께, 부산 남구에 있는 모 대학 축제에서 벌어졌는데요.

A양(19)과 B양(19)은 건물 지하와 연결된 지상 채광창에서 공연을 보고 있었는데요. 채광창이 파손되면서, 7m 아래 지하로 떨어졌습니다.

두 사람은 바로 병원으로 옮겨졌는데요. A양은 다리 골절상, B양은 경상을 입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가 난 채광창은 대학 건물 앞 화단에 있었는데요.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부서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사진출처=부산지방경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