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서보현기자] 혜리가 SBS-TV '딴따라' 비타민으로 활약하고 있다.

'딴따라' 측은 4일 "혜리가 상큼발랄하고 애교가 많다"며 "밝은 에너지로 현장 분위기를 단 번에 띄우며 상대배우와 스태프들을 웃게 만들고 있다"고 알렸다.

여기에 연기에 임하는 자세도 칭찬 받고 있다. 연습을 게을리 하지 않는 등 성실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것. 덕분에 캐릭터에 100% 빙의, 제작진들을 놀라게 했다.

관계자는 "일찍 현장에 나와 철저하게 대본 연습을 한다. 본인 촬영이 끝난 후에는 선배들의 촬영을 지켜본다"며 "연기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첫 촬영 사진도 공개했다. 특유의 소탈한 매력이 돋보였다. 머리를 질끈 묶고 편안한 옷차림을 한 모습. 호기심 가득한 눈빛이 인상적이었다.

한편 '딴따라'는 안하무인 매니저 신석호(지성 분)과 생초짜 밴드 딴따라의 꽃길 프로젝트를 그리는 드라마다. '돌아와요 아저씨'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