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이수아기자] '원더걸스' 선미와 혜림이 데칼코마니 화보에 도전했다.

두 사람은 최근 패션지 '엘르코리아' 3월호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독특한 메이크업과 과감한 포즈로 유니크한 비주얼을 선보였다.

파격 변신이었다. 선미와 혜림은 메이크업으로 주근깨를 연출했다. 톡톡 튀는 블루와 옐로우 컬러로 아이쉐도우, 네일을 통일했다.

포즈도 프로페셔널했다. 두 사람은 양 손을 얼굴에 가져다 대고,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입술을 살짝 내밀거나, 새침한 표정을 짓는 등 귀요미 매력도 자랑했다.

<사진=선미, 혜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