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배우 이종석이 따뜻한 나눔을 실천했다. 국내외의 소외계층 어린이를 위해 2억 원을 기부했다.

이종석은 8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2억 원을 전달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UN 산하 아동구호기관으로, 전 세계의 불우한 어린이들을 돕는다.

기부금을 전한 이종석은 "팬들에게 받은 큰 사랑을 조금이라도 되돌려주고 싶었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이들과 함께하는 따뜻한 마음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종석의 기부금은 모두 아이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우선 1억 원은 재외동포 및 이주 노동자 자녀들의 보금자리를 만드는 데 활용한다.

나머지 1억 원은 '유니세프' 중국 사무소로 보낸다. 중국 산간지방의 열악한 교육 환경을 개선하는 목적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사진제공=이종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