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나지연기자] 가수 양파가 미니앨범을 발매하고 가요계로 컴백한다.
 
양파의 새 앨범은 총 5곡이 수록됐다. 마이너 팝발라드곡인'아파 아이야', 봄과 어울리는 세련된 미디움 템포의 곡 '너라면 좋겠어', 그룹' 비스트' 윤두준과 함께한 '본 아뻬띠', 스윙·재즈·락 등이 섞인 '그 때 그사람', 정통 발라드곡 '친구야' 등 다양한 곡으로 구성되어 있다.
 
타이틀 곡은 '아파 아이야'다. 이 곡은 인기 작곡가 김도훈이 만든 곡에 가수 휘성이 작사가로 참여했다. 메인 테마인 피아노와 현악기 사운드가 연인에 대한 미련을 놓지 못하는 여인의 감정을 담은 가사와 더해져 슬픔이 극대화됐다. 양파의 애절하고, 호소력 있는 보컬과 잘 어울린다.

당초 양파의 미니앨범은 올 3월 초 발매 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팬들에게 더욱더 멋진 사운드와 완성도 높은 곡을 들려주기 위해 막바지 작업을 추가하면서 예정보다 늦어지게 됐다. 하지만 김도훈 작곡가와 양파가 많은 의견 조율과 다양한 시도를 해 완성도는 높아졌다는 후문이다.
 
 
한편 양파는 오는 4월 1일 KBS-2TV '뮤직뱅크'를 통해 컴백무대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글=나지연기자, 사진제공=코어콘텐츠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