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이수아기자] '소녀시대' 태연과 윤아가 절친 포스를 뽐냈다.

태연은 지난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윤아와 함꼐 찍은 사진을 올렸다. '너 없는 하루는 스트레스'라는 팻말을 들고 애정을 표현했다.

윤아는 태연과 밀착 스킨십을 선보였다. 눈을 감고 애교 섞인 포즈를 취했다. 태연은 "머리를 긁적이며 쑥쓰러운 표정을 지었다.

태연은 "다섯번째 특별한 하루, 내동생, 우리 윤아가 와준 날"이라는 멘트를 덧붙였다. 일상에서도 돋보이는 두 사람의 우정이 시선을 사로 잡았다.

한편 태연은 솔로 앨범 '아이(I)'로 활동중이다. 현재 케이블TV 온스타일 '일상의 탱구캠'(이하 '탱구캠')을 통해 리얼리티한 일상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태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