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레드벨벳'이 생각하는 섹시한 포즈는 무엇일까요?

레드벨벳은 23일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섹시 포즈에 도전했습니다. 다소 웃음이 나는 포즈입니다.

개성이 넘쳤습니다. 조이는 다리를 쭉 뻗어 각선미를 강조했습니다. 슬기와 예리는 머리를 쓸어넘기며 청순한 섹시함을 표방했습니다.

아이린은 청순한 이미지와 180도 다른 포즈에 도전했습니다. 엉거주춤하게 양다리를 벌리고 뚱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MC들에 따르면, 아이린의 동작은 코미디언 조혜련이 즐겨하던 섹시포즈입니다.

그렇다면 레드벨벳이 생각하는 '가장 섹시한 멤버'는 누구일가요? 슬기와 조이는 망설임없이 "나"라고 말했습니다. 정형돈은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 중인 조이에게 "섹시가 아니라 새색시"라고 농담을 던졌습니다.

<사진출처=MBC에브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