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김고은이 홍설이다"

배우 김고은이 tvN 새 월화극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 출연을 확정했다. 여주인공 홍설 역을 맡아 박해진과 호흡을 맞출 계획이다.

김고은 측은 28일 "홍설이라는 매력적인 캐릭터를 놓칠 수 없다는 생각했다. 꼭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며 캐스팅 소감을 밝혔다.

김고은은 이전에도 홍설 역으로 물망에 올랐다. 하지만 스케쥴 및 여러 문제 때문에 한 차례 캐스팅을 고사했다.

그러나 '치인트' 측과 다시 논의한 끝에 출연을 결심했다는 것. "감독님의 확신 어린 러브콜이 있었다"며 "스케쥴을 재조정해주신 덕분에 출연이 가능했다"고 전했다.

세심한 내면 연기가 기대된다. 그가 연기할 홍설은 하루 하루를 치열하게 살아가는 여대생. 예민한 성격의 소유자로 의심 많은 성격이 특징이다.

이윤정PD는 "김고은은 어떤 역이든 자기 것으로 소화한다"며 "깨끗한 매력이 홍설 캐릭터와 결합되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확신했다.

남주인공 박해진과의 케미도 관전 포인트. '치인트' 측은 "박해진은 팬들이 가장 원한 주인공"이라며 "김고은과의 달콤살벌 로맨스도 볼거리"라고 덧붙였다.

한편 '치인트'는 완벽하지만 수상한 대학생 유정(박해진 분)과 평범한 여대생 홍설 사이에서 벌어지는 갈등과 사랑을 다룬 작품이다.

'커피프린스 1호점', '하트투하트'의 이윤정PD가 메가폰을 잡았다. 대본은 '천국의 나무'를 집필한 김남희 작가가 맡았다. 오는 10월 중 방송된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