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서보현·김수지기자] 남자의 키는 187cm다. 여자는 168cm. 여기에 남자는 어깨 깡패로 통한다. 여자는 대표적인 베이글 미녀다.

상상만 해도 훈훈한 조합, 바로 김우빈과 신민아가 함께 있을 때 완성되는 그림이다.

또 하나의 한류커플이 탄생했다. 新한류스타 김우빈과 미녀배우 신민아다. 두 사람은 한 패션 브랜드 모델로 활동하며 호감을 쌓았다. 현재 2개월째 열애중이다.

‘디스패치’가 시작하는 연인의 데이트를 확인했다. 극강의 비주얼 커플, 그래서 둘의 데이트는 그 어떤 커플보다 조심스러웠다.

두 사람은 연상연하다. 김우빈(26)은 89년생. 신민아(31)는 84년생이다. 하지만 나이는 크게 문제되지 않았다. 무엇보다 김우빈의 배려 덕분이었다.

‘디스패치’가 목격한 데이트가 그랬다. 지난 5월 ‘지오다노’ 광고 촬영장. 김우빈은 늘 ‘신민아 퍼스트’였다. 그녀가 일찍 촬영을 마칠 수 있도록 개인 촬영도 미루었다.

김우빈은 자신의 촬영을 끝내자 마자, 신민아의 집으로 향했다. 신민아를 직접 픽업해 한남동 일대를 드라이브했다. 못다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었다.

둘의 본격적인 교제 시기는 5월 이후로 알려진다. 한 측근은 “지난 2월 광고를 찍으며 호감을 가졌다”면서 “5월 이후 부터 본격적인 만남을 이어갔다”고 귀띔했다.

김우빈은 5월 이후 일주일에 2~3번 이상 신민아를 만났다. 데이트 패턴은 늘 일정했다. 김우빈이 직접 차를 몰고 갔고, 주차장에서 태우고 나오는 식이었다.

사람들의 눈을 상당히 의식했다. 공개적인 데이트는 전혀 하지 않았다. 드라이브 데이트가 전부였다. 그것도 신민아의 집 근처인 한남동과 이태원길을 도는 식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두 사람의 비주얼은 어디에서나 눈에 띈다. 김우빈이 사온 테이크 아웃 커피를 차 안에서 마시며 수다를 떠는 게 전부였다.

게다가 둘의 만남 역시 극소수만 알고 있는 상태. 모든 것을 조심스레 행동했다. 심지어 지난 16일 김우빈의 생일에도 밤늦게 만나 얼굴만 확인하고 헤어졌다.

데이트 차량도 2대였다. 김우빈은 자신이 소유한 레인지로버와 포르쉐를 번갈아 이용했다. 그만큼 주변의 시선 및 소문 등을 의식했다.

물론 이제 시작하는 단계, 둘은 어떻게 서로에게 호감을 가졌을까. 두 사람 모두 모델 출신 배우라는 공통점이 있다.

둘을 잘 아는 지인은 ‘디스패치’에 “연기에 대한 관심을 물론이고, 패션 등 소소한 취미까지 비슷하다”면서 “서로 교감할 것이 많이 쉽게 친해졌다”고 말했다.

게다가 비주얼 역시 극강이다. 흔히 말하는 연예계 최강 케미다. 다만 이런 비주얼이 데이트를 하는데는 오히려 방해(?)가 됐다는 후문이다.

둘의 측근은 “두 사람의 비주얼이 워낙 눈에 띈다”면서 “아직 조심스런 단계다. 섣불리 소문이 날까봐 공개 데이트를 자제한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신민아는 드라마로 컴백할 예정이다. KBS 새 드라마 ‘오마이갓’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김우빈은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광고에 출연하며 인연을 맺은 두 사람

언제나 조심스러운 데이트

극강의 기럭지 커플 탄생

신민아를 픽업하는 김우빈

드라이브를 끝내고 내려주는 김우빈

레인지로버와 포르쉐를 이용해 데이트

 <사진=이승훈·서이준 기자>